해킹과 보안 : 창과 방패의 싸움 > CEO 한마디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CEO 한마디

해킹과 보안 : 창과 방패의 싸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손은석 작성일11-08-11 12:45 조회46,110회 댓글0건

본문

해킹과 보안 : 창과 방패의 싸움 



지난 2001년 9월 11일 이후 공항 등을 통과하려면 엄격한 보안 절차를 거쳐야 한다. 영화 "인 디 에어"에서도 조지 클루니가 투덜대지만 신발까지 벗어서  검색대를 통과시켜 이상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한때는 옷을 투과하는 광선을 사용하여 그렇게까지 해야 하나 사생활 침해 논란도 크게 일었었다. 그런데 그렇게 하여 테러리스트나 위험 인물을 잡을 수 있을까?


해킹과 보안의 문제와 유사하게 공항 등의 검색대도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서 지키려는 자와 또 이를 깨려는 자의 싸움이 되었다. 테러리스트나 위험인물이 일반인처럼 위장하여 침입할 것이라는 가정 하에 대다수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항 등을 지키려 한다. 또한 국경 자체를 봉쇄하여 원천적으로 침입을 막아보겠다는 의도이다. 그런데 대단히 지능적인 테러리스트들은 매번 기막힌 방법들을 동원하여 지키려는 자들을 따돌리고 있다. 일반인들이 이용하는 통로로는 입국할 수 없으니 검색대를 통과하지 않고서도 들어가는 방법을 채택한 것이다. 이미 영화에도 공개된 방법은 "자칼"에서 브루스 윌리스가 요트 대회를 이용하여 침입한 것이다. 


무엇이든 다 뚫어버리는 창이 있다. 무슨 창이든 다 막는 방패가 있다. 그 둘이 싸운다면 누가 이기겠는가? 정답은 없다. 빨리 내미는 자가 이길 수도 있고 총을 든 자가 이길 수도 있다. 방법과 수단의 수준에서는 아무리 뚫고 막는 싸움을 해도 근본적인 처방이 생길 수가 없다. 사회 불만을 이용하려는 테러리스트라면 사회를 안정시켜 여론을 반테러리즘으로 몰아가서 막을 것이고 정치적인 이유라면 협상을 할 것이다. 근본 원인을 해결하지 않고서는 아무리 검색대를 세운다 한들 일본 애니메이션 "벡실"같이 완벽하게 쇄국을 하지 않는 한 철통 보안은 할 수가 없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73건 3 페이지
게시물 검색
CEO 한마디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3 국제화 시대와 외국인 채용 손은석 06-27 43846
42 신문의 역설 - 신문 기사는 "정확할까"? 손은석 07-06 44322
열람중 해킹과 보안 : 창과 방패의 싸움 손은석 08-11 46111
40 소셜 커머스의 미래 손은석 08-16 43794
39 스팸 방지의 이익과 폐해 손은석 10-12 44409
38 2012년 신년사 손은석 01-06 44463
37 미디어와 웹의 진화 손은석 01-25 39752
36 절영지연(絶纓之宴)의 고사가 주는 교훈 - 초나라 장왕과 모 부대장 손은석 02-27 44940
35 상상으로 미래를 만든다 손은석 05-07 42275
34 아직도 혁신이 부족하다 – 궁즉통 손은석 06-06 43143
33 IT한국과 SNS 손은석 10-22 43264
32 김장철과 택배 손은석 12-03 46322
31 Yahoo Korea & Libro - 서비스 종료에 즈음하여 손은석 12-16 45454
30 싸이의 강남스타일은 왜 유튜브로 퍼졌을까 손은석 12-24 41278
29 2013 신년사 손은석 01-02 45431
상단으로

TEL. 02-879-2007 FAX. 031-696-6691 email info@hanmesoft.net /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1891
대표: 손은석 사업자등록번호:119-81-95547 개인정보관리책임자:이영근

Copyright © hanmesoft.com. Hanmesoft Corp.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